정보통신신문
기가인터넷 서비스 확대, 노후주택이 최대 걸림돌
20년 넘는 아파드 주택
구내통신망 대부분 노후화
관로부족 건물노화도 발목
정부와 통신사업자가 기가인터넷 서비스 확대에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노후주택 구내통신망 고도화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지은 지 20년이 지난 아파트나 단독주택의 경우 구내통신망이 상당히 노후화 돼 있어 기가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까닭이다.한국정보화
내년 공공 ICT장비 사업 밑그림 나왔다
수요예보 발표, 총 3조6997억 규모
HW구매 예산 6.1%↓·상반기 집중
내년 공공부문 ICT 사업 수요의 밑그림이 그려졌다.미래창조과학부와 행정자치부는 28일 ‘2017년 공공부문 SW·ICT장비·정보보호 수요예보(예정) 설명회’를 개최하고 관련 수요예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본 조사는 공공부문(국가기관, 지자체, 교육기관, 공공기관)의 2138개 기관이 응답한 결과로, 정보보호 구매 수요는 초·중·고...
가장 많이 본 기사
1
‘이내비게이션’ 개발 본궤도…바닷길 안전 책임진다
2
오케이토마토, 맞춤형 웹·모바일 구축업체 자리매김
3
‘접지·구내통신·선로설비…기준’ 개정안 행정예고
4
내년 공공 ICT장비 사업 밑그림 나왔다
5
R&D 표준특허 중기가 주도한다
[판례산책]<br>비상장 주식회사의 감사선임을 위한<br>주주총회 결의요건

[판례산책]
비상장 주식회사의 감사선임을 위한
주주총회 결의요건

(해설)감사는 이사의 업무집행과 회계를 감사할 ...
피플&비즈
IT융합
IT서비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334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갈월동,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6층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등록번호: 214-86-71864  |  등록일 : 2000. 12. 6.  |  사업자번호 : 214-86-71864  |  상호 : 정보통신신문사
대표 : 윤명생  |  개인정보책임자 : 이민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Copyright 2011 정보통신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정보통신신문사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